블로그 이미지
소나기♪

일상의 소소한 기록들...

Rss feed Tistory



유럽여행기 2008.11.12 09:25

부다페스트 -유럽최고의 야경-

  
 다행히 알람을 맞추고 자서 야경을 보러갈수 있었습니다.
자유의 다리를 지나 겔레르트 언덕으로 갔습니다. 위에 사진은 가는길에 있는 겔레르트호텔입니다. 호텔온천이 유명하죠.^^

 여행 일정 중 부다페스트를 넣은 것은 두가지 목적이 있었는데 하나는 야경 그리고 하나는 온천과 마사지^^
그중 하나 야경을 보기 위해 부다페스가 내려다 보이는 겔레르트언덕으로 올라갔습니다. 꼬불꼬불 산길을 올라가는데
비가 와서 습한 공기덕분에 땀이 쪼금 나더군요.

  음악이 잘 어울리니 들으시면서 보세요.^^


가까운 다리가 엘리자베스다리 그 뒤가 세체니다리입니다.

 "에게.. 이게 너가 말한 유럽최고의 야경이니?"

 겔레르트 언덕에서 내려다본 헝가리 시내의 모습은 머랄까.. 너무 조용하고 아름다웠습니다.
헝가리는 전기세가 무척 비싸답니다. 그래서 일반가정에선 빨리 잔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우리네 야경처럼 막 곳곳이 밝게 물드는 야경은 아니었습니다.
화려한 야경으론 런던, 파리, 로마 등 여러곳이 있습니다. 서로 우열을 정하기 어려울 정도로 멋진 도시들이죠.
 
 하지만 여러가지 조명시설이 아닌 백열등 불빛 그 하나로 물든 부다페스트의 야경은 머랄까 야경이 아니라 부다페스트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듯 했습니다.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 백배는 멋졌는데 못살려낸게 너무 아쉽습니다.


반대쪽으로 내려다본 부다의 모습입니다.
도나우강에 유람선들이 많이 다니더군요. 유람선을 타고 야경을 관람해도 무척 좋을 것 같습니다. 강을 둘러싼 조명들 그리고 아름다운 다리들.
거기다 잔잔한 음악까지 들어준다면 ..^^


 겔레르뜨 언덕에 맨 꼭대기에 있는 동상입니다. 공교롭게도 이름이 자유의 여신상입니다.^^
2차대전이 끝난후 독립을 기념하기 위하여 세운 14m 높이의 조각상입니다. 그리고 저 조각상 방향이 모스크바를 향하고 있다는군요.


 부다페스트야경의 진수 부다왕궁입니다.
야경에서 가장 중요한게 공기..대기상황인데.. 오늘도 프라하처럼 비가 추적추적 내려 조명들이 하늘로 번져서 조금 아쉬웠습니다. 
비가 안왔으면 노을이 부다 왕궁 넘어로 지는데..으..ㅡㅜ" 
하지만 눈으로 볼때는 너무 좋았었습니다. 하늘이 붉게 물들어 은은히 빛나는 모습이 멋졌죠..^^


 부다왕궁의 모습은 정말 압도 당했습니다. 크기도 컸지만 저 조명은 정말 예술이었습니다.
백만불짜리라는 프라하야경은 뇌리에서 사라지지 않습니까?ㅎㅎ 진정한 유럽최고의 야경은 부다페스트!
환상적인 야경을 보며 낮에 맛보았던 상실감들은 저기 멀리 안드로메다로 사라지기 시작했었습니다.^^


 겔레르트 언덕을 내려와 저기 보이는 세체니다리 쪽으로 갔습니다. 오전에 포인트를 살짝 봐뒀었죠.^^
저기 뒤로 보이는 국회의사당은 시간상 못 다녀왔네요. 혼자 하얀색 조명을 받으며 도도히 서있었는데.. 아쉽습니다.


 밤의 도나우강은 너무 조용해서 그런가 먼가 쓸쓸한 느낌이었습니다. 이것 저것 생각 나기도 했고..
그런데 위에서 내려다 볼때 보다 조금 많이 멀더군요. 주간에 부다를 구경했던 것보다  두배정도 걸었던 것 같습니다.
사진 찍은게 몇장 없지만 야경찍으려고 5시간을 걸어다녔습니다.ㅎㅎ
 
 부다페스트하면 "글루미선데이" 영화 속 그모습 때문에 좀 음습한 느낌이 드는데
야간에 경찰들도 자주 보이고 건달같은 사람이나 취객등이 잘 안보이더군요. 나름 치안이 잘된 곳이었습니다.

 부다왕궁쪽의 세체니다리입구에선 궁전의 모습이 보이질 않아 건너갔습니다.


 세체니다리와 부다왕궁입니다. 바쁨속에서 누리는 느림은 왠지 행복했습니다.
돌아가면 다시 바쁨으로 돌아갈테지만.. 


 부다페스트의 광안대교라고 칭했습니다.ㅎㅎ 수많은 전구들이 보석처럼 빛을 내더군요.


 마지막으로 담은 부다왕궁과 세체니 다리입니다.^^
은은히 빛나는 부다왕궁과 세체니다리의 반짝이는 불빛 그리고 그 빛들과 어울려 유유히 흐르는 도나우강은 환상이었습니다.

 하지만 이걸 찍고나니 숙소에 어떻게 돌아갈지 걱정이었습니다. 다리가 후들후들 거리더군요.ㅎㅎ
이밖에도 곳곳에 멋진 곳이 너무 많았습니다. 아마도 부다페스트의 야경을 제대로 담으려면 한 3일은 투자해야 될 것 같아보이더군요.^^

-다음에 계속-
신고

'유럽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네치아 -아름다운 물의 도시-  (112) 2008.11.18
부다페스트 -세체니온천-  (76) 2008.11.15
부다페스트 -유럽최고의 야경-  (112) 2008.11.12
부다페스트 -글루미 먼데이-  (69) 2008.11.09
프라하 -천년의 도시-  (62) 2008.11.05


티스토리 툴바